[美 금리 2% 시대]

ECB, 긴축 합류.. 양적완화 연말 끝낸다

자산매입 규모 축소
4분기 150억유로로.. 금리는 1년이상 동결키로

지난 2015년부터 경기부양을 위해 자산매입을 통한 돈풀기 전략(양적완화.QE)을 시행해 온 유럽중앙은행(ECB)이 올해 말까지 QE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인상으로 통화긴축에 속도를 낸 지 하루 만에 유럽 또한 긴축으로 돌아선 것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들에 따르면 ECB는 14일(현지시간) 라트비아 리가에서 통화정책회의를 마치고 QE 시작 이후 처음으로 종료일정을 밝혔다. ECB는 일단 올해 9월까지 자산매입 규모를 월 300억유로(약 38조원) 수준으로 유지하고, 10월부터 12월까지 매입량을 월 150억유로 수준으로 줄인 뒤 QE를 종료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ECB는 2015년 1월 경기부양 차원에서 ECB가 채권 매입 등을 통해 시장에 돈을 푸는 QE 실시를 결정한 뒤 같은 해 3월부터 월 800억유로 규모로 QE를 진행했다. ECB는 이후 유럽 경기가 나아지면서 2017년 4월부터 매입 규모를 월 600억유로로 줄였으며 올해 1월부터는 월 300억유로어치만 사들이기로 했다.

다만 ECB는 이날 회의에서 제로 기준금리를 유지하고,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현행 0.40%와 0.25%로 동결하고 이를 2019년 여름까지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통화긴축 속도를 너무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