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북미회담]

한·미 대규모 한·미연합훈련 일시 중단 '초읽기'

한미 연합훈련(자료사진). 연합뉴스


한·미가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훈련 등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의 일시 중단 발표 초읽기에 들어갔다. 양국이 한·미 연합훈련 중단 협의에 돌입하면서 조만간 결론을 낼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북·미 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첫 언급한 후 미국 정부 주요 인사들이 잇달아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뒷받침하고 있다.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지낸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는 14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협상이 진지한지 보는 차원에서 주요 훈련을 일시 중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에 지지의사를 보였다.

청와대와 정부도 한·미 연합훈련 중단 관련 미국과 협의를 시작해 중단 여부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그 입장에 기초해 미국과 긴밀히 협의한다고 했다"며 "그 지침에 따라서 한미 협의가 이미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과 14일 저녁 전화통화에서 UFG 연습을 포함한 한미 연합훈련 전반에 대해 심도깊게 의견을 교환했다. 송 장관과 매티스 장관은 가능한 빠른 시기에 직접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와관련 강경화 외교장관도 14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훈련 문제는 동맹차원에서 군 당국간 협의를 해서 결정할 문제"라고 확인한 바 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조은효 문형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