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도 한국 신용등급 안올렸다

"지정학적 위험 여전히 부담"
AA- 유지… 올 성장률 2.8%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22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현재 수준인 'AA-'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등급 전망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AA-'는 상위 4번째 등급으로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각각 매긴 상위 3번째 등급인 'Aa2' 'AA'에 비해서는 한 단계 낮다.

피치는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긴장은 완화됐지만 지정학적 위험이 국가신용 등급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유지 배경을 설명했다. 또 "북한의 비핵화 선언은 군사적 대립 위험을 추가적으로 낮추는 출발점이 될 수 있으며, 지난 수십년간 반복된 긴장의 고조-완화 패턴을 극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면서도 "합의 이행에 장기간 소요될 가능성이 높고 깨지기 쉬우며, 중·일 등 주변국 이해관계로 복잡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피치는 또 단기간 내 통일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예측했다. 다만 장기적으로 통일이 한국의 국가재정 상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피치는 한국 경제의 성장모멘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올해 경제성장률은 2.8%, 내년 2.7%로 다소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장기적으로는 2.5% 수준으로 저하될 것으로 내다봤다.

통화·금융과 관련해 2020년까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2.25%까지 점진적으로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미국 금리인상,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 등에 따른 자본유출 확대로 빠른 금리인상 가능성도 전망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