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이후 미국인들 북한 위협 인식 급감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국인들 사이에서 북한 위협에 대한 인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3일 미국에 가장 큰 위협을 가하는 국가로 북한을 생각하는 미국인이 1년 사이에 30%포인트나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다.

미국 온라인매체 악시오스와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멍키가 북미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15∼19일 미국 성인 393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북한을 가장 큰 위협으로 꼽은 응답자 비율이 19%에 그쳤다. 지난해 7월 조사 당시 49%에 비해 급격히 감소한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는 러시아가 29%로 위협 국가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이슬람 무장세력 ISIS가 22%로 2위에 올랐다.

악시오스는 “지난해 미국인의 거의 절반은 북한을 미국의 가장 큰 위협이라고 생각했지만, 이 수치는 급격하게 감소했고 중국에 대한 우려가 늘어났다”고 평가했다. 중국을 위협 국가로 꼽은 응답자는 지난해 6%에서 올해 19%로 증가했다.

jun@fnnews.com 박준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