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 열어

코오롱그룹이 지난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진행한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에서 멘토와 멘티가 함께 만든 소망팔찌를 보여주며 환하게 웃고 있다.
코오롱그룹은 24일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종결식은 지난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이뤄졌다.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은 경제적 문제와 문화 차이로 인해 학업에 적응이 어려운 다문화와 이주배경 청소년을 위한 사회사업이다. 비슷한 배경을 가진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이 멘토가 돼 도움을 주는 게 주요 내용이다.

3기 활동에는 41명의 멘토와 멘티가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9개월 동안 매월 한국어 학습을 비롯해 진로 지도, 문화체험, 예체능 활동 등을 함께했다.

서창희 코오롱사회봉사단 총단장과 고의수 이주배경청소년지원재단 무지개청소년센터 소장이 종결식에서 멘토와 멘티를 격려했다. 종결식에선 그동안의 활동 내용을 나누고 우수팀을 시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멘토와 멘티가 함께 소망팔찌를 만들고 서로에 대한 고마움과 응원이 담긴 카드를 나누기도 했다.

최우수팀으로는 김연주 멘토와 차보람 멘티가 선정됐다. 차보람 멘티는 영어로 자기소개가 가능할 정도로 실력이 늘어난 모습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아울러 미술관, 한옥마을 방문 등 여러 문화체험으로 한국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던 과정도 선보였다.

한편 코오롱그룹은 요리사를 꿈꾸는 다문화와 이주배경 청소년들을 위한 '꿈을 잡(Job)아라'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청소년들이 한식조리기능사자격증을 따도록 지원한다. 코오롱그룹은 '꿈을 향한 디딤돌, 드림 파트너스(Dream Partners)'를 슬로건으로 나눔경영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