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바람… ‘AI’, ‘빅데이터’ 분야 채용 급성장

/사진=연합뉴스

4차산업혁명 바람에 관련 분야 채용도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4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분야의 채용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차산업혁명의 영향이 채용시장에도 반영되고 있는 것.

사람인은 지난해 산업의 변화를 발 빠르게 반영해 직종 분류를 전격 개편한 바 있다. 눈에 띄는 변화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중분류의 신규 생성이었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 중분류에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머신러닝,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DataAnalysis(데이터애널리시스)를 비롯해, △Hadoop(하둡), △Spark(스파크), △자연어처리(NLP), △R(알), △Python(파이썬), △TensorFlow(텐서플로)등 데이터 처리방식을 다루는 직종의 소분류로 구성돼있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 중분류로 분류된 채용공고는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올해 상반기(1~6월) 기준으로 월평균 9.4% 증가했으며, 한 해 중 가장 채용이 활발한 3월에는 전월 대비 무려 39.8%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가 포함돼 있는 대분류인 ‘IT·인터넷’의 증가세를 훨씬 상회하는 수치다. ‘IT·인터넷’의 총 채용공고는 상반기 월평균 5% 성장했고, 3월에는 전월 대비 33.1%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소분류인 ‘빅데이터’는 월평균 8.8%, ‘인공지능(AI)’은 월평균 13.4%, ‘머신러닝’은 월평균 13.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류 생성 이후 하반기(7~12월)의 월평균 채용공고 수와 비교해보면 2018년 상반기에 무려 100.7%가 늘어나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빅데이터 인재를 구하기 위해 관련 기업들이 발벗고 나서고 있다”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인 만큼 구직자들도 취업시장 트렌드를 파악하고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