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재난 이재민 위한 긴급구호키트 맞춤 제작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긴급구호키트 제작 협약 체결
이재민 맞춤형 긴급구호키트 제작·배송 시스템 구축

LH가 5일 진주 본사에서 태풍·폭설·화재·지진 등 각종 재난 발생 시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이재민 구호 활동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긴급구호키트 제작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사진=LH
【진주=오성택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5일 LH 본사에서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긴급구호키트 제작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으로 전국재해구호협회와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태풍·폭설·화재·지진 등 각종 재난 발생 시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이재민 구호 활동이 가능해졌다.

LH 임직원으로 구성된 ‘LH 나눔 봉사단’은 매년 태풍과 폭우 등 재난이 발생할 경우 가옥 내 토사 제거·농경지 복구·하천 주변 환경정화 등 피해복구 작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 굴착기와 덤프트럭 등의 건설장비와 취사·구호세트, 모포 등 이재민을 위한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충북지역 수해현장과 포항지역 지진 발생으로 이재민이 발생하였으나, 이재민에게 필요한 생활필수품이 신속히 전달되지 못해 많은 이재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에 LH는 이재민에게 꼭 필요한 생활필수품으로 구성된 긴급구호키트를 맞춤 제작, 신속한 전달을 위한 전국적인 배송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었다.

긴급구호키트는 재난 발생 초기 임시대피시설 거주에 필요한 △모포·속옷·수건 등의 피복 △세면도구·휴지 등 위생물품 △고무장갑·수세미 등 생활용품 △일회용 밴드·연고 등 의약품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제작하는 긴급구호키트 750세트는 전국재해구호협회 함양재해구호물류센터에 보관하다 재난 발생 즉시 전국 재난현장으로 배송하게 된다.

장옥선 LH 경영혁신본부장은 “LH 모든 임직원은 ‘LH 나눔 봉사단’의 일원으로서 재난·재해 발생 시 현장 복구에 동참해 이웃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있다”며 “맞춤 제작된 긴급구호키트가 신속하게 전달돼 이재민들의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