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게임·블록체인 융합 가속.. 블록체인벤처스 3종 출시

게임서 모은 암호화폐
다른 게임용 화폐로 교환
한빛소프트·엠게임 등
기존 게임업체도 개발 박차

블록체인벤처스가 선보인 블록체인 기반 게임 3종.

게임이 블록체인 기술과 빠르게 융합하고 있다. 이미 간단한 분산게임(D게임)은 여럿 출시됐다. 올 하반기에는 더 다양한 게임업체들이 'D게임'을 내놓을 채비를 마치고 블록체인 기반 게임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 기반 게임사업을 추진중인 블록체인벤처스는 이미 PC 및 모바일 기반 D게임 3종을 선보였다. 아직 시범 테스트용으로 내놓은 게임이지만, 이 게임을 통해 암호화폐를 받고, 다른 게임용 암호화폐로 교환할 수 있다는 점이 관심을 받고 있다.

■블록체인벤처스, 벌써 D게임 3종 출시

블록체인벤처스는 모바일게임 '게임엑스젤리'와 PC기반 웹게임 '게임엑스퀘스트', '게임엑스로그'를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일에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게임을 통해 모은 토큰을 GXC코인으로 교환할 수 있는 기능이 업데이트됐다.

다른 게임에서 모은 토큰을, 또다른 게임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다.

블록체인 플랫폼 이오스트는 테스트넷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D게임 '크립토히어로즈'를 개발했다. 전투를 통해 캐릭터를 성장시키고, 다른 플레이어와 싸울 수 있는 방식의 게임이다. 연내 베타 버전을 선보여 플랫폼 성능검증을 위해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오스트는 플랫폼에서 활용될 다양한 분산앱(D앱)을 개발하는 테세우스 팀을 꾸리고 여러 D앱을 개발하고 있다. 또 세콰이어캐피탈 등 유력 벤처캐피탈과 함께 약 500억원 규모의 인큐베이터 '블루힐'도 선보였다. 이를 통해 게임을 비롯한 다양한 D앱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한빛-엠게임도 블록체인 기반 게임 출시 준비 '착착'

코스닥 상장사인 한빛소프트와 엠게임도 블록체인 기반 게임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홍콩법인 브릴라이트를 통해 분산게임 플랫폼 '브릴라이트'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브릴라이트코인(BRC)의 프리세일도 마쳤다. 오는 16일부터 일반 투자자 대상 퍼블릭 세일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유라 브릴라이트 대표는 "브릴라이트는 게임자산 소유주에 왜 게이머가 포함되지 않았을까라는 질문에서부터 출발, 이용자와 개발자, 게임사 모두가 윈윈하는 생태계 건설을 위해 게임 연결 플랫폼을 고안했다"고 강조했다.

엠게임도 다빈치재단과 블록체인 인프라를 활용한 지원체계 구축 및 글로벌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블록체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

다빈치재단은 지난해 싱가포르에 설립된 한중 합작 재단으로, 다빈치코인(DAC)으로 연결된 블록체인 기반의 다빈치 플랫폼을 제공한다. 엠게임은 다빈치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게임에 접목시키고 전문가를 양성하는 등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엠게임은 지난 1월 자회사를 설립해 블록체인 기술을 온라인게임에 접목시키는 등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다빈치재단 개발진과의 기술 협력으로 엠게임의 블록체인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