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재판서 증인 "안희정이 보도 막는 등 진실 은폐하려 해"

수행비서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3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비서 김지은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재판에서 "안 전 지사와 측근들이 진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 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9일 열린 안 전 지사에 대한 3차 공판기일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구모씨(30)가 나섰다. 구씨는 안 전 지사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캠프시절 김씨와 함께 활동했던 동료 중 한 명이다. 이날 구씨는 안 전 지사가 한 언론사에 위력을 가해 진실을 은폐하려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김씨의 성폭행 폭로 인터뷰 이후) 한 기자가 안 전 지사의 위력에 대해 취재하자 안 전 지사가 직접 해당 기자가 속한 언론사 간부에게 전화 걸었다고 들었다"며 "당시 안 전 지사는 그 간부에게 '취재 안하면 다른 걸 해주겠다'고 했다 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가 격렬히 저항해 결국 기사는 나갔다"면서도 "해당 기자로부터 이 얘기를 직접 듣고는 안 전 지사의 진실 은폐가 심각하다 느끼게 돼 재판에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 전 지사 가족들로부터 전화를 받은 사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구씨는 "김씨의 성폭행 폭로 인터뷰가 보도된 날 밤, 안 전 지사 아들 안모씨가 '김씨에 대한 정보 취합을 함께 해줄 수 있겠느냐'며 연락해왔다"고 말했다.

또 구씨는 김씨가 "굉장히 여리고 강단있게 말할 성격이 아니다. 약간 소심해서 자기 의사 표현도 잘 못해왔다"며 "자기가 불편해도 항상 상대를 먼저 고려하는 사람"이라고 증언했다.

한편 지난 비공개 재판에서 피해자 신문에 임했던 김씨는 이날 방청석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씨 변호인 측은 "건강상태가 좋지 못해서 나오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안 전 지사 주변에 차폐막은 설치되지 않았다. 안 전 지사는 변호인들 사이에서 의자를 뒤로 조금 물려 앉았을 뿐이었다.
재판 내내 안 전 지사는 안경을 벗고 눈을 감은 채로 간간히 눈을 가리거나 미간을 잡기도 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 말부터 7개월에 걸쳐 러시아·스위스·서울 등지에서 김씨를 총 4차례 성폭행하고 6차례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이르면 8월 전에 안 전 지사에 대한 1심 선고를 내릴 예정이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