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노바 라이트2'로 국내 자급제폰 시장 진출

노바 라이트2

화웨이가 ‘화웨이 노바 라이트2’로 국내 자급제폰 시장에 진출한다.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은 노바 라이트2(Nova lite2, 모델명 FIG-LA1) 모델에 대한 전기용품안전(KC)인증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인증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인증으로 화웨이는 노바라이트 2 단말기 출시 준비 절차를 모두 마치고 출시 시기를 조율중이다. 이르면 이달말 출시할걸로 보인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는 5.65인치 화면을 달았다. 0.75mm 두께에 143g으로 가볍고 얇은 디자인이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자체 생산한 기린 659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넣었고 지문인식 센서는 뒷면에 달았다.

전면에는 800만 화소 카메라를, 후면 1300만화소와, 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를 채용했다. 안드로이드 8.0 오레오 사용자를 위해 최적화된 화웨이 EMUI 8.0 버전이 깔았다. 배터리 용량은 3000mAh다.

화웨이는 노바 라이트2를 사면 3개월간 액정화면(LCD)을 무료로 수리해줄 예정이다. 화웨이 제품 사후서비스센터는 서울 홍대입구역 근처의 화웨이 직영 서비스 센터를 포함, 전국 66개 서비스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서울 지역 내 무료 퀵서비스와 전국 1만여 GS25 편의점 무료 배송, 1대 1 카카오톡 상담서비스, 핫라인 상담 서비스 등이 지원된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