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일즈 외교]

"삼성 노이다공장, 최선 다해 뒷받침"… 친기업 메시지 던진 文

지령 5000호 이벤트

이재용 부회장과 첫 만남 "韓·印 상생협력 상징으로"
100억弗 금융패키지 조성, 印 인프라사업 적극 지원

이재용 부회장 부르는 문대통령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테이프 커팅을 위해 자리를 잡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부르고 있다. 왼쪽부터 이 부회장,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연합뉴스

【 뉴델리(인도)=조은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인도 노이다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취임 후 첫 만남을 가졌다. 해당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달러(약 7231억원)를 투자한 인도 최대 휴대폰 공장이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오늘 준공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직접 삼성전자의 사업 확대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문재인정부 집권 2년차, 친기업 행보를 본격화하는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 삼성전자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2년 연속 브랜드 신뢰도 1위"라며 "그동안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인도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노이다 공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삼성전자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공장이 됐다"며 "이곳에서 생산하는 제품에는 인도와 한국, 50여개 부품회사의 노력과 기술이 함께 들어가 있다. 노이다 신공장의 준공으로 이들 중소 부품업체들도 더 많은 일자리 창출과 수출의 기회를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엔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특별히 참석해 삼성의 인도 투자에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노이다 공장 입구에서 이 부회장의 영접을 받는 등 사실상 이 부회장의 안내를 받았으나 준공식 내내 '적정 거리'를 유지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준공식에서 이 부회장의 좌석은 문 대통령 우측 세번째였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앉혔다. 최순실 국정농단에 연루된 이 부회장의 재판이 아직 진행 중이라는 점을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 기업이 인도 인프라시장에 적극 뛰어들 것임을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후 뉴델리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에서 "한국 정부는 100억달러 규모의 한·인도 금융패키지를 활성화해 인프라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인도 정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100개 건설, 주요 도시 간 산업 회랑(Industrial Corridor) 건설 같은 대규모 인프라사업에도 참가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실제 이날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의 깜짝 제안으로 '현대로템이 만든 전동차와 삼성물산이 건설한 인도 지하철을 타고'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으로 이동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협정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이 조속한 시일 내에 협상이 타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국은 지난 2010년 1월 CEPA를 발효했으나 한.인도 CEPA의 수출 활용률은 67.5%(2017년 기준)로 우리나라가 체결한 여타 자유무역협정(FTA) 수출 활용률(70%)에 비해 낮은 편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인도 국빈방문 기간 "한국과 인도의 관계를 한국 주변의 4대 강국(미.중.일.러) 수준으로 격상시키려는 의지와 포부를 갖고 있다"고 수차례 밝혔다. 10일 모디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특별전략적동반자관계를 내실화하는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