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 오늘의 1면]

"삼성 노이다공장, 최선 다해 뒷받침"… 친기업 메시지 던진 文 外



문재인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인도 노이다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취임 후 첫 만남을 가졌다. 해당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달러(약 7231억원)를 투자한 인도 최대 휴대폰 공장이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오늘 준공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직접 삼성전자의 사업 확대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문재인정부 집권 2년차, 친기업 행보를 본격화하는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 삼성전자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2년 연속 브랜드 신뢰도 1위"라며 "그동안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인도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노이다 공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삼성전자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공장이 됐다"며 "이곳에서 생산하는 제품에는 인도와 한국, 50여개 부품회사의 노력과 기술이 함께 들어가 있다. 노이다 신공장의 준공으로 이들 중소 부품업체들도 더 많은 일자리 창출과 수출의 기회를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엔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특별히 참석해 삼성의 인도 투자에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