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시민참여혁신단 ‘리얼 오너’ 발족

이재만 한국조폐공사 부사장(왼쪽 6번째)과 내외부위원 등이 19일 조폐공사 시민참여혁신단인 ‘리얼 오너’(REAL OWNER)발족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김원준 기자】한국조폐공사시민참여혁신단 ‘리얼 오너’(REAL OWNER)를 발족하고 대전 본사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조폐공사 시민참여혁신단 ‘리얼 오너’는 목원대학교 행정학과 신열 교수,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김정동 사무처장, ㈜무궁화엘앤비 설진영 대표, 최근 공모를 통해 뽑은 국민대표 3인 등 외부위원 6명과 내부위원 4명으로 구성됐다.

조폐공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4일까지 7일간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시민참여혁신단을 공모해 국민대표 3인을 선정했다. 또 본사가 있는 대전지역 교수, 시민단체 사무처장, 협력사 대표, 공사 혁신 업무 관련 부사장 포함 내부직원 4명 등 총 10명을 시민참여혁신단 구성원에 포함시켰다.

시민참여혁신단은 경영 정책을 제안하는 등 조폐공사 경영에 참여하게 된다.
19일 첫 회의에서는 조폐공사 중기 혁신 계획 및 과제에 대해 전체 혁신위원이 국민적 시각에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는 등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됐다.

박주혁 국민대표는 “조폐공사가 화폐를 제조하는 폐쇄적인 기관이라고 생각했는데 혁신단에 참여해보니 정반대여서 신선했다”며 “어려운 여건에도 공사의 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은 정품인증 사업 등 꾸준한 경영혁신 덕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재만 조폐공사 부사장은 “‘국민 퍼스트’ 경영방침 아래 국민의 말씀을 귀담아 듣기 위해 시민참여혁신단을 발족했다”며 “혁신단이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제안된 의견을 경영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