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취임 후 첫 국정원 보고...국정원 조직개편 및 적폐청산 점검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는 3년 만에 국정원 업무보고를 받은 건 문재인정부 2기 출범에 따라 지난 1년간의 국정원 활동 및 적폐청산 등을 점검해 볼 시점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부 출범 이후 국정원의 적폐청산과 개혁성과를 격려하고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정보기관 본연의 업무를 수행해나갈 것을 당부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보고 내용은 1차 조직개편때 이뤄진 국내 정보부서 폐지와 국가안보 선제대응형 정보체제 구축을 목표로 한 2차 조직개편이다. 국정원은 2차 조직개편에 따라 해외·북한·방첩·대테러 등 정보기관 본연의 분야로 인력을 재배치했다.

김 대변인은 국정원의 1차 조직개편은 국내 정보부서 폐지를 목표로 단행됐고, 2차 조직 개편은 국가안보 선제대응형 정보체계 구성에 방점을 뒀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국정농단 게이트'를 비롯한 사회 적폐를 바로잡기 위한 특별조사기구 설치를 첫 번째 공약으로 내걸었고, 이에 따라 취임 직후인 지난해 6월 국정원 산하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설치했다.

직전 정부 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6월 국정원 내곡동 청사를 비공개로 방문해 보고받은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이날 국군 기무사령부의 이른바 '촛불집회 계엄령 검토 문건' 가운데 일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미 보고됐으며, 항간에 알려진 것 외에 다른 문건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태와) 관련된 문건은 현재 각 예하 부대에서 취합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며 "극히 일부는 대통령에게 보고가 됐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 알려진 것 외에도 다른 문건이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여러분이 알고 있는 것 말고도 (다른 문건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 다른 문건 중 일부가 대통령에게 보고됐다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그런 취지"라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문건과 관련해선 "지금은 공개할 순 없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기무사와 각 부대 사이에 오고 간 모든 문서와 보고를 대통령에게 즉시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시위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국군 역사에서 군의 불법 정치개입과 민간인 사찰은 마지막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해 "최근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의혹들과 관련해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에 의해 진실이 규명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송 장관은 "우리 군은 '유능한 안보, 튼튼한 국방'을 구현하기 위해 올해를 '국방개혁 2.0'의 원년으로 삼아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