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한국 진출 초읽기

지령 5000호 이벤트

관련종목▶

한국계 인재 채용 등 잰걸음.. 내년 법인 설립 의지 보여

지난 2월 미국 경제지 포브스 표지를 장식한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 창펑 자오.
"한국은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많은 사람들이 암호화폐를 보유.거래하고 있다. 한국시장에서 함께 일할 파트너를 찾고 있으며 내년 쯤 한국 법인을 설립할 것으로 예상한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 창펑 자오(지난 12일 소소미디어랩 인터뷰 중)

글로벌 최대 거래규모를 자랑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한국시장 진출 초읽기에 들어갔다. 지난해 7월 공식 출범 이후 1년 여 만에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거래량 기준)로 급부상한 바이낸스가 한국 커뮤니티를 강화하면서 직접 채용에 나선 것이다. 바이낸스는 올해 안에 세계 주요 지점 3~5개 정도의 현지 법인을 세울 계획도 밝혔다.

국내 암호화폐 업계 일각에선 글로벌 암호화폐 업계의 한국시장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당국의 강력한 규제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기술투자 및 상장원칙으로 세계화에 성공한 바이낸스 등 글로벌 업체를 국내 업체들이 벤치마킹하면서 대비해야 한다는 조언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 커뮤니티 및 프로젝트 투자 활성화 방침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바이낸스 CEO 창펑 자오는 21~22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블록체인 파트너스 서밋'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내 커뮤니티 활성화 의지를 밝혔다. 앞서 바이낸스는 자체 암호화폐 거래소와 홈페이지 등에 한국어 서비스를 추가한 데 이어 한국계 인사를 각각 한국 마케팅과 소셜임팩트 펀드인 '바이낸스 랩' 총괄로 채용했다. 바이낸스 전아림 한국 마케팅 총괄은 국내 첫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로 꼽히는 체인파트너스 출신이며, 바이낸스랩 최형원 이사는 글로벌 컨설팅 업체 베인앤컴퍼니와 올리버와이만 등을 거친 인물이다.

최형원 이사는 개인 블로그(미디엄)를 통해 "한국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은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뜨거운 열기 때문"이라며 "투자 열기가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발전에 대한 열정으로 이어지기 위해선 개발자들이 많이 나타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이사는 이어 "바이낸스랩은 한국의 좋은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하고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낸스, 규제 리스크를 해외 시장 발판으로

바이낸스 전체 이용자 중 한국인 비중은 아직 한자릿수 미만인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바이낸스는 한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로 꼽히고 있다. 또 업계 일각에서는 바이낸스에 상장했다는 이력 하나만으로 국내 어느 암호화폐 거래소나 상장할 수 있다는 후문도 나온다.

복수의 암호화폐공개(ICO) 업계 관계자는 "과거 카카오톡 대화 내용 감시에 대한 불안감으로 사이버 망명지가 된 텔레그램처럼, 바이낸스는 법무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가능성 언급 등 강경 방침이 불거지면서 대안으로 급부상한 곳"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ICO 업계 관계자도 "바이낸스는 상대적으로 보안이 매우 우수하고 상장 원칙도 철저해 신뢰도가 높은 거래소"라고 강조했다. 즉 바이낸스가 한국 커뮤니티 및 블록체인 프로젝트 투자 등을 활성화하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에게 강력한 경쟁자가 될 수 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또 다른 암호화폐 시장 리서치 부문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한국과 중국 당국의 규제 수위가 가장 높다"며 "바이낸스는 중국 정부가 자국 내 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고 ICO를 전면 금지하는 등 강력한 규제조치를 취하자, 상하이 본사를 도쿄에 이어 몰타로 옮기는 등 규제 리스크를 해외시장 강화의 발판으로 삼고 있다"고 분석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