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3곳,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사업' 선정

【대구=김장욱기자】"취업에서 창업까지 한번에!"
대구시는 경북대 크리에이티브팩토리를 비롯한 대구지역 3개 기관이 중소벤처기업부가 혁신적 창작활동인 메이커운동 확산을 위해 새롭게 추진하는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사업'(이하 사업)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메이커 운동의 전국적인 확산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역 창작활동의 거점역할을 수행하는 전문랩과 생활밀착형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일반랩으로 구분된다.

주관기관으로 전문랩은 경북대, 일반랩은 계명대(계명 메이커 러닝센터)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각각 선정됐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도시혁신과 기술창업을 위한 핵심시설로서 미국(MIT)에서 출발한 팹랩(FabLab)이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메이커 스페이스로,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그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장비 및 인력을 갖춘 공간으로 조성된다. 창작활동을 통해 창의적 혁신역량을 축적하는 교육과 체험, 커뮤니티 활동의 장이 될 것이며, 전문 창작활동과 제조 창업을 연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일반형 메이커 스페이스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교육, 창작활동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전문형 스페이스는 시제품 제작 등 전문적인 창작활동 및 창업인프라와 연계한 창업·사업화 지원 및 메이커운동 확산을 위한 지역 거점기능을 수행한다.

시는 오는 9월부터 시민들의 이용 편의 제공을 위해 주말과 야간에도 메이커 스페이스를 운영, 취미활동에서부터 창업까지 다양한 시민들의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내 창작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경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메이커 스페이스가 지역 산업혁신과 창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시민들의 창작활동을 적극 지원하는 등 취미형 메이커가 혁신성장을 주도할 전문메이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