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포용적 성장은 포괄적 개념".. 소득주도성장 폐기론 해명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최근 본인이 강조한 '포용적 성장' 개념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포용적 성장은 소득주도성장을 포함하고 있는 큰 개념이라는 설명이다. 일부 언론에서 '소득주도성장이 실패하자 간판을 바꿔 단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지자 해명에 나선 것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 티타임 회의에서 "포용적 성장은 포괄적이고 큰 개념"이라며 "이를 구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식에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본인이 포용적 성장을 언급한 배경에 대해 "신자유주의와 대비되는 개념으로 사용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자유주의는 성장 수혜층이 소수에 그치고, 다수가 배제되는 구조로 성장 걸림돌이 된다"며 "반대로 포용적 성장은 두루 혜택을 누리는 성장"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포용적 성장 개념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포용적 성장의 학술적 정의는 임금 등을 통한 1차적 분배에 개입하지 않은 채 시장에 맡기고, 세금.재정 등 2차적 분배에만 개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학술적 정의일 뿐 문 대통령이 사용하는 '포용적 성장'과는 개념이 완벽히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 대변인은 "1차적 분배인 최저임금에 대한 개입이 줄어들 수 있느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을 끌어올리겠다고 하는 의지를 포기한 적이 없다. 원칙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책에서 본 개념과 달라 개념적 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정치인 문재인이 걸어오면서 국민들께 이야기해 온 맥락 속에서 이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