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주민 유임에 '발끈'.."드루킹 부실 수사 특혜..국민 우습나"

지령 5000호 이벤트
이주민 서울경찰청장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 경찰 인사상 관례를 깨고 유임된 것과 관련, 야권은 드루킹 부실 수사에 대한 특혜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2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인 드루킹 사건에 대한 부실 수사 논란을 일으킨 이주민 청장 유임에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다", "이게 나라인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경찰청 인사에서 본청 경찰청장이 새로 임명되면 서울청장은 경찰 인사 관례상 자리를 비키든지 옷을 벗어야 한다"며 "이주민 청장은 드루킹 부실수사 보은혜택으로 그대로 유임됐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는 국민을 우습게 봐도 너무 우습게보는 처사"라며 "이쯤되면 이주민 청장은 버티지 말고 깨끗하게 경찰조직과 후배들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옷을 벗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주민 서울청장의 유임에 "서울경찰청이 보인 드루킹 관련 사건에 대한 수사는 늑장 수사, 지연, 은폐 이런 정도가 아니다"라며 "경찰이 나서 증거를 인멸하고 은닉한 명백한 범죄행위인데 이런 서울청장을 유임 시켰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청와대가 이주민 청장에 대해 면직하거나 다른 인사조치를 하게되면 드루킹 특검 대해 자신들의 잘못인정하는 것이기에 유임했다는 말들이 나온다"며 "명백한 잘못을 저질렀으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는게 청와대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기 잘못을 인정하기 싫어 유임시켰다고 뻔뻔스럽게 말하는게 이게 나라인가"라고 일갈했다.

과거 이주민 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드루킹이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를 김경수 전 의원이 읽지 않았다"고 말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은폐·허위 설명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