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故박종철 父 별세 "고인 명복 빌빈다..반헌법 사려져야"

지령 5000호 이벤트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고(故)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가 별세한 것과 관련해 "반헌법적·시대착오적 시도는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효은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젊은 자식을 먼저 보내고 '아부지는 할 말이 없다'고 통곡하던 아버지의 영면을 기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부대변인은 박종철 열사의 부친 박정기 선생의 별세 소식에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그는 “1987년 경찰에 불법 체포되어 고문 사망한 박종철 열사 아버지께서 오랜 투병 끝에 한 많은 생을 마감하셨다”며 “젊은 자식을 먼저 보내고 ‘아부지는 할 말이 없다’고 통곡하시던 아버지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은 조작과 은폐를 시도한 군사독재정권에 맞선 6월 항쟁으로 이어져 민주화의 문을 활짝 열었다"며 "이후 30년 세월 동안 헌법을 훼손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려는 권력과 자본의 온갖 시도에도 우리 국민들은 피로 만들고 지킨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드러난 '기무사 계엄 문건' 논란에 대해서는 "검찰 등 공권력은 억울하고 원통한 국민이 없도록 항상 깨어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종철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8분께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한 요양원에 입원 중이던 박씨가 향년 90세로 숨을 거뒀다. 고인의 빈소는 부산진구 부산시민장례식장에서 마련되고 장례는 4일장으로 진행된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