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홍준표 자살 미화 발언'에 "이젠 마음의 평화 얻으시길"

-"슬픔과 고통에 공감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죽음에 애도의 뜻을 보내주신 국민께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30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살 미화 발언' 논란과 관련해 "마음의 평화를 얻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홍 전 대표가 고(故) 노회찬 의원을 죽음을 의미하는 듯한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 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사실은 그 SNS 글을 보면서 이런 생각을 했다"며 "홍준표 전 대표께서 이제는 진심으로 마음의 평화를 얻으시기를 좀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슬픔과 고통에 공감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인데 그동안 우리 정치가 수십 년 동안 적대적인 언어나 또 상대를 쓰러뜨리기 위해서 인간의 마음조차 무너뜨리는 일들이 많이 있었고 그것 때문에 우리 정치가 참 많이 나빠졌다고 생각한다"며 "그 결과는 국민들께 그 고통을 안긴 것인데 이런 일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았으면 하는 그런 생각을 해 봤다"고 부연했다.

'무능한 홍준표 대표의 막말'이라는 정의당 논평에 대해 "옳은 말을 해도 뭐라고 하는 괴벨스 공화국이 돼가는 것 같다"는 홍 전 대표의 반발에 대해서는 "사실 홍준표 대표님이 하신 그런 얘기 하나하나에 다 일일이 코멘트를 하기가 조금 그렇다"고 일축했다.

장례 기간 동안 빈소를 찾은 추모객들에게는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 대표는 "많은 추모객들 그리고 함께 염려해 주셨던 국민들께 정말 무어라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당으로서는 하늘이 무너지는 일과 같은 것을 맞았는데요. 함께 와주셔서 손잡아주시고 위로해 주셔서 많이 마음을 다잡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 "노회찬 대표님께서도 마지막 너무나 고독하고 외로우셨을 텐데 조금은 덜 외롭게 가셨을 거라고 믿는다"며 "추모의 뜻에 담긴 마음, 노회찬의 정치를 잃은 것에 대한 아쉬움, 늘 약자들의 곁에서 정의당이 당당히 나아가면서 감사의 마음을 앞으로 갚아가겠다"고 다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