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장칼럼]

10년이 지나면 남북경협도 변한다

지령 5000호 이벤트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우리가 평소 참 자주 사용하는 속담이다. 아마 예전에는 10년이란 기간이 참 긴 세월이었나 보다. 학계에서는 조선시대 서민들 평균수명을 35~40세로 추정한다는 보고서를 본 적이 있다. 그게 사실이라면 그 시대 사람들에게 10년은 자기 일생의 거의 3분에 1에 해당하는 세월이니 강과 산이 변할 만큼 오랜 시간이라고 느낄 만도 하다.

현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10년은 사실 그리 긴 시간도 아니지만, 요즘도 그 정도 시간이 흐르면 세상이 몰라보게 바뀌기는 한다. 최근 남북경협 재개에 관심들이 많다. 하루아침에 가동이 중지된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을 아쉬워하는 사람이 아직 많기 때문이다.

현대그룹이 주축이 되어 물꼬를 트기 시작한 대북사업을 찬찬히 살펴보면 재미있는 사실 하나를 알 수 있다.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소떼를 몰고 북한을 찾아간 그 유명한 일화는 1998년에 있었던 일이다. 정 명예회장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한 이후 그해 금강산 관광이 시작됐다. 실향민들에게는 그야말로 강산이 뒤바뀐 수준의 일대 사건이었다. 그러나 2008년 관광객 피살사건이 터지면서 금강산으로 가는 길은 끊겼다. 첫 관광이 시작된 이후 공교롭게도 꼭 10년 만에 생긴 비극적 변화였다.

개성공단의 운명도 10년의 차이를 두고 완전히 뒤바뀌었다. 2005년 국내 기업들이 개성공단에 입주했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한국 기업이 북한에 공장을 차린다는 것은 상상 속에서도 불가능해 보이는 일이었지만 현실로 벌어졌다. 그러나 개성공단은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2016년에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희한하게도 이 역시 10여년 만에 생긴 일이었다.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은 남북이 서로의 관계를 한 단계 전진시킨 일대 사건이었지만 둘 다 10년 주기를 두고 운명이 뒤집어졌으니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이 맞는 것 같기도 하다.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아직까지 남은 숙제가 많다고는 하지만, 남북관계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지금은 완전히 분위기가 바뀌었다. 2008년 금강산 관광이 중지된 지 또 10년 만에 생긴 변화다.

재계에서는 섣부른 기대는 하지 말아야 한다는 분위기다. 유엔의 경제제재가 풀리지 않은 상태로는 경협이 재개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10년이 지나면 강산도 변한다.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일이 되려고 할 때는 순식간에 이뤄지는 법이다. 정부가 노력하고, 민간에서 뒷받침한다면 10년간 걸려 있던 빗장이 순식간이 풀어질지도 모를 일이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산업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