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강제수사 본격화… 특검, 전방위 압수수색

의원시절 사무실서 썼던 PC 복구 어려운 수준으로 포맷
비서 PC 확보 분석에 주력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 혐의 입증에 수사력을 총동원하고 있다. 특검팀은 2일 김 지사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본격적인 강제수사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김 지사는 고검장 출신 변호인을 선임, 특검팀의 수사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본지 8월 2일 [단독]김경수 경남도지사 변호인으로 김경수 前중수부장 '유력' 참조>

특검팀은 이날 정우준 검사와 수사관 등 17명을 경남 창원으로 급파, 오전부터 김 지사의 사무실과 관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검팀은 이와 함께 국회로도 수사관들을 파견해 김 지사가 의원 재직 시절 사용하던 PC 등도 확보했다.

압수수색 영장 청구에 앞서 특검팀은 김 지사를 드루킹 김동원씨의 업무방해 공범으로 지목하고,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으로부터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 인사 청탁을 받았다는 의혹과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참관했다는 의혹을 동시에 받고 있다.

압수수색은 김 지사에 대한 특검팀의 첫번째 강제수사라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다만 특검팀이 국회에서 확보한 업무용 PC에서 유의미한 증거를 얻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해당 PC는 현재 복구가 어려운 수준으로 포맷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 측은 국회의 절차에 따라 포맷을 진행했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특검팀은 김 지사의 당시 일정담당 비서 김모씨의 PC 확보 및 분석에 주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지사는 특검팀의 본격 수사에 대응하기 위해 동명인 김경수 전 대구고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김 지사의 변호인단은 김 전 고검장을 포함해 모두 세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와 경남 진주 동향인 김 전 고검장은 드루킹 특별검사 후보 물망에도 올랐던 인물이다.

특검팀은 김 도지사의 변호인단과 협의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소환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