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문센' 가는 2030세대

요리 등 '취미 찾기' 목적.. 젊은 직장인 수강생 급증

백화점 문화센터를 찾는 젊은 직장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 최근 주 52시간 시행과 워라밸 문화 확산으로 '취미 찾기'를 목적으로 한 직장인들의 문화센터 수강이 급증하고 있는 것. 특히 1회 1~2시간만 교육을 진행하는 '원데이 특강'이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24일부터 전국 15개 점포 문화센터에서 접수를 진행하고 있는 '2018년 가을학기 강좌' 신청 고객을 분석한 결과, '원데이 특강'을 신청한 고객의 비중이 50.3%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특히 눈길을 끄는 건 '원데이 특강'을 주로 수강하는 이들이 20~30대라는 사실이다. 육아 분야를 제외한 취미 특강을 접수한 고객 중 절반이 넘는 52% 가량이 20~30대 고객이다. 이는 통상적으로 정규 강좌를 수강하는 고객 비중(20~30%)의 2배 수준이다. 또한 특강을 2개 이상 신청한 고객이 32.8% 였는데, 이 중 76.8%가 20~30대 고객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여가 시간이 늘어난 젊은 직장인들 사이에서 '취미 찾기' 바람이 불면서 '원데이 특강'을 2개 이상 신청해 들어보고 정규 강좌를 신청하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백화점 문화센터의 특강은 유명 강사가 진행하는 양질의 강의를 저렴한 가격에 체험할 수 있어 특히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취미를 찾아 문화센터를 방문하는 직장인 수강생이 늘면서, 현대백화점은 '원데이 특강'을 지난해 가을학기(3400개)보다 1800여 개 늘렸다. 점별 350여 개를 운영하는 수준으로, 평일 오후 6시 이후에 진행하는 특강은 직장인들이 좋아하는 미술.요리.실내운동 강좌들로 구성했다.

현대백화점은 수채화.유화 등 회화 정규 강좌 위주로 진행하던 미술 분야 강좌에 '웹툰'.'팝아트'.'일러스트' 등 젊은 층이 좋아하는 콘텐츠를 추가로 마련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