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BMW’ 민관합동조사

전문가 모두 참여 정밀분석

정부가 잇따른 엔진 화재로 리콜 조치가 내려진 BMW 차량에 대한 정밀분석에 본격 착수한 가운데 5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BMW 서비스센터가 점검을 받으려는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정부가 '민관 합동조사팀'을 가동해 최근 잇따른 엔진 화재사고가 발생한 BMW 차량에 대한 정밀분석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 BMW로부터 엔진 화재와 관련된 기술분석 자료를 받았으며, 이에 대한 본격적인 분석 작업에 돌입한다고 5일 밝혔다.

국토부는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엔진 화재사고 분석을 희망하는 민간 전문가 모두에게 참가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BMW는 엔진 화재가 디젤엔진의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고장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국토부는 화재 사고와 관련된 일체의 의혹을 남기지 않기 위해 원점부터 다시 정밀조사할 계획이다.


올해에만 화재사고가 접수된 BMW 차량은 총 32대다. BMW는 현재 리콜대상으로 분류된 42개 차종, 10만6000대에 대한 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지난 4일 전남 목포에서 이미 안전진단을 받은 BMW 520d 차량에서 주행 중 불이 나면서 화재사고에 대한 불안감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