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BMW… 소프트웨어 결함 논란은 반박

'화재 사고' 대국민 사과.. "원인은 EGR 문제" 고수
국토부, 공개 검증하기로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6일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최근 잇따른 BMW 차량 화재사고와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BMW 화재가 논란이 된 후 김 회장과 독일 본사 임원이 공개석상에서 직접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차량 화재'로 논란에 휩싸인 BMW가 화재 원인이 디젤차량의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에 있다는 기존 입장을 6일 재확인했다. 화재 원인이 EGR 제어 소프트웨어 결함에 있다는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김효준 BMW그룹 코리아 회장은 이날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련의 화재 사고로 고객과 국민, 정부 당국에 걱정과 우려를 끼친 데 대해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하면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독일 BMW그룹 본사에서 이번 사안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최우선적 문제해결을 위해 모든 경영진이 상황을 공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BMW 본사의 요한 에벤비클러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이 사과와 함께 본사의 자체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BMW 화재가 논란이 된 후 김 회장과 독일 본사 임원이 공개석상에서 직접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벤비클러 수석부사장은 소프트웨어 결함이 화재 원인이라는 의혹에 대해 "(화재의) 근본원인은 하드웨어"라고 강조했다. 앞서 BMW코리아가 밝힌 EGR 쿨러에서 발생하는 냉각수 누수 현상이 근본적인 화재원인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그는 최근 8개월 사이 30여건의 화재가 잇따라 발생한 원인에 대해선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에벤비클러 수석부사장은 "이번 EGR 결함이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사하게 발생하고 있지만,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문제가 나타난 것에 대해선 계속해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국토교통부는 BMW 리콜차량의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한 구체적인 발생원인과 리콜 지연사유를 명확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리콜 조치 이후에도 계속해서 화재가 발생해 사용자들의 불안이 가중된 데 따른 조치다. 국토부는 BMW코리아 대표 및 본사 임원진과 면담을 갖고 추가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BMW 측에는 현재 진행 중인 긴급 안전진단과 관련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제시하고, 부실 안전진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조속히 수립해 집행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불안한 차량소유자 등 소비자에 대한 보상 등 피해 구제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가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한 조사도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조사 과정에서 국내 전문가를 충분히 참여시켜 화재 발생원인 규명을 공개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철저한 원인규명 및 소비자보호를 위한 리콜제도 개선 등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