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80兆 통큰 투자]

직접고용 4만명에 고용유발 70만명.. ‘일자리 삼성’ 선언

투자·일자리·신산업… ‘180조 패키지’로 사업보국
매머드급 투자 “역시 삼성”.. 사상 유례없는 투자규모, 상생협력 강화 등도 담아
국내에만 130조원 푼다.. 3년간 연평균 43조 투자, AI·5G·바이오 25조 배정
이재용 경영 복귀 신호탄.. 새 총수로서 경영스타일, 文정부 경제 파격적 지원

8일 삼성이 발표한 180조원 투자, 4만명 직접고용 방안에는 삼성의 창업정신인 사업보국(事業報國)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사업으로 나라를 부강하게 만든다'는 뜻의 사업보국은 창업주인 이병철 선대회장이 인재제일(人材第一)과 함께 강조한 삼성의 창업정신이다.

할아버지와 아버지 이건희 회장을 거쳐 이재용 부회장까지 내려온 삼성의 사업보국 정신은 문재인정부와 맞물려 일자리 창출과 상생에 방점이 찍혔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내인 3년간 막대한 투자를 모두 집행키로 하면서 사실상 삼성이 문재인정부의 핵심 정책을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모양새다. 한편으론, 대규모 투자 발표를 계기로 이 부회장이 대외 경영 복귀의 신호탄을 쐈다는 분석이다.

■이재용의 180조 보따리, 뭐가 들었나

이 부회장이 사인한 삼성의 180조원 투자 패키지는 '180조원'이라는 숫자만으로 파격이다. 단일 기업 역사상 유례가 없는 규모인 데다 당초 예상을 훨씬 웃돌기 때문이다. 앞서 SK그룹이 80조원 투자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재계에서는 100조원 안팎의 투자 발표를 예상했었다.

재계 관계자는 "180조원이란 숫자 자체를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겠느냐"며 "삼성은 여러번 예상을 뛰어넘는 발표로 효과를 극대화시켰지만, 이번에는 그조차도 압도하는 놀라운 투자규모"라고 평가했다.

180조원 투자보따리에는 △신규투자 확대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성장사업 육성 △개방형 혁신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강화 등이 담겼다. 크게 '투자와 채용 확대' '청년 소프트웨어 교육과 스타트업 지원, 산학협력' '스마트팩토리 사업과 협력사 지원' 등 세 갈래로 나뉜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방안은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거친 것"이라며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할 수 있고,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문 대통령 임기 내인 3년간 180조원의 투자를 모두 집행키로 했다. 국내에만 연평균 43조원씩 130조원을 투자한다. 반도체, 디스플레이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 될 인공지능(AI), 5G(5세대), 바이오 사업에도 약 25조원을 붓는다.

삼성은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일자리 창출에 힘쓰기로 했다.

실제 삼성의 3년간 고용규모는 약 2만~2만5000명 수준이나 삼성은 배에 달하는 최대 2만명을 추가로 고용키로 했다. 삼성의 국내 130조원 투자에 따른 고용유발 효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유발 40만명, 생산에 따른 고용유발 30만명을 합쳐 약 7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3년간 고용 2배 늘리고 4대 미래사업 집중

이 부회장은 AI·5G·바이오·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을 4대 미래성장사업으로 낙점했다. 이를 위해 삼성은 한국 AI센터를 허브로 글로벌 연구거점에 1000명의 인재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삼성의 행보로 볼 때 이들 사업이 미래 먹거리로 여겨졌지만, 삼성이 신성장동력으로 특정 사업을 발표한 것은 지난 2010년 이건희 회장의 5대 신수종사업(태양전지·차량용전지·LED·바이오제약·의료기기) 이후 8년 만이다.

이 부회장이 4대 미래사업을 점찍은 만큼 앞으로 본격적인 경영 행보가 예상된다.

재계 관계자는 "전날 반도체공장 현장경영에 이어 이날 파격적인 투자 발표를 통해 이 부회장이 경영궤도에 오른 것으로 파악된다"며 "새로운 총수로서 이재용식 경영스타일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은 기초과학분야와 미래성장분야 연구를 집중지원해 미래기술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삼성은 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2013년부터 물리, 수학 등 기초과학분야의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에는 2013년부터 2022년까지 총 1조5000억원이 투입된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