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량결함 은폐 수사 착수

경찰, 피해자 조사 일정 조율

BMW 자동차의 화재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피해자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BMW 측 관계자들을 소환,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조만간 고소인 조사 일정을 잡을 수 있도록 조율 중이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와 고소장 검토를 거쳐 혐의를 구체화한 뒤 BMW코리아 관계자들을 소환할 예정이다.


앞서 'BMW 피해자모임' 21명은 "BMW 측이 차량결함을 알고도 은폐했다"며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과 요한 에벤비클러 BMW 품질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 등 6명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제출했다.

올해 화재를 일으킨 국내 BMW 차량은 총 36대로, 지난 9일에도 두 대가 불에 탔다.

이에 BMW는 "디젤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부품 불량 때문"이라고 원인을 진단한 뒤 일부 차량 기종에 대한 리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