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패트롤]

전남 흑산도 '소형 항공기 공항' 건설 찬반양론 "관광 활성화" vs. "국립공원 훼손"

지역 주민들·지자체 '찬성' 서울까지 7→ 1시간 줄어
환경단체 등 자연환경 훼손 경제성 크지 않다며 '반대'

전남 신안군 흑산공항 조감도

【 신안=황태종기자】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50인승 이하 소형 항공기 전용 공항을 건설할지 여부를 놓고 찬반양론이 거세다.

일단 해당 지역 주민들과 지자체는 찬성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서울과 흑산도까지 7시간 걸리는 시간을 1시간대로 획기적으로 줄일수 있을 뿐만 아니라 관광 활성화, 서남해 영토 수호 및 자원 관리 등의 필요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반면 환경단체 등은 공항 건설로 국립공원을 심각하게 훼손할 뿐 아니라 경제성이 크지 않다며 사업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사업 결정권을 쥔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는 오는 9월 중 회의를 열고 공항 건설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철새에 발목 잡힌 흑산공항 건설

흑산공항 건설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1833억원을 투입해 신안군 흑산면 예리 일원 68만4000㎡에 길이 1200m, 폭 30m의 활주로를 갖춘 50인승 이하 소형 항공기 전용 공항을 조성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국토해양부가 2011년 제4차 공항개발중장기 종합계획을 통해 흑산도 및 울릉도지역의 소형 공항 필요성을 제시하면서 시작됐다.

국토교통부는 2015년 개발기본계획을 고시했고, 사업주체인 서울지방항공청은 2016년 10월 공항 건설을 위한 공원계획 변경요청서를 환경부에 제출했다.

흑산도가 국립공원에 속해 있어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했는데, 당시 국립공원위원회는 '항공기 조류 출동 가능성 등을 재검토하라'며 조건부 보류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사업자 선정 등 순탄하게 진행되던 공항건설 사업은 중단됐다.

서울지방항공청은 2017년 7월 보완서를 제출했으나, 환경부는 '철새도래지 훼손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라'며 재보완을 요구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2018년 2월 재보완서를 제출했지만, 국립공원위원회는 지난 7월 20일 주요 쟁점에 대한 추가 확인과 논의가 필요해 계속 심의하기로 했다며 사실상 보류 결정을 내렸다.

■사람이 우선이냐 환경 보호냐… 찬반양론 팽팽

공항 건설에 찬성하는 주민들은 여객선 결항률이 11% 이상인 상황에서 대체 교통수단 확보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목포∼흑산도 여객선이 결항한 날은 2015년 42일, 2016년 40일, 2017년 52일 등으로 계속 증가 추세다. 안개 때문에 배가 2~6시간 연착하는 날도 2017년에만 91일이나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흑산공항이 개항하면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7시간 이상 소요되는 이동시간이 1시간대로 단축돼 섬 주민과 관광객들의 통행 불편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전남도는 최근 3년 동안 서남해안에서 불법 조업한 중국어선이 23만척에 달하는 상황에서 해양주권 수호 및 해양자원 보호 차원에서 공항 건설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또 공항 면적은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의 0.02%, 흑산도의 2.7%로 최소한의 훼손으로 공항 건설이 가능하며, 예정부지는 쓰레기 소각장, 분뇨처리장 및 다량의 분묘가 있고 수목 고사가 80% 진행되고 있어 사실상 국립공원 기능을 상실한 지역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환경단체 등은 공항건설로 훼손될 나무가 8만2694그루에 달하며, 물수리 등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을 포함한 조류 337종의 터전이 사라진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항공기와 조류 충돌 등 안전문제도 계속 제기된다. 흑산공항의 조류충돌 확률은 0.01~0.1%로 알려져 있다. 연간 1만7000회 운항이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최대 17회 조류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조류충돌 방지를 위한 대체서식지 6곳을 조성한다는 보완책을 수립한 상태다.

반대 측은 이와 함께 '한 해에 60만명 이상이 비행기를 타고 흑산도를 방문할 것'이라는 사업자 측 주장에 대해서도 "15분마다 이착륙을 해야 한다는 것인데, 과연 실현 가능할지 의문이다"며 사실상 경제성이 없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국무총리 소속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는 지난 7월 10일 흑산도와 함께 소형 공항이 추진됐던 울릉도에 오는 2022년까지 50인승 항공기가 취항할 수 있는 울릉공항을 완공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귀추가 주목된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