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BMW 차량화재 피해자 첫 조사

지령 5000호 이벤트
BMW를 상대로 고소장을 낸 차량 화재 피해자(가운데) 이광덕씨와 하종선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잇따라 발생한 BMW 차량 화재사건과 관련, BMW 측이 차량 결함을 은폐하려 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피해자 등이 처음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3일 화재 피해를 입은 BMW 차주 이광덕씨와 BMW 차량 피해자들의 법률대리인인 하종선 변호사(법무법인 바른)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날 하 변호사는 서울 중랑구 지수대 사무실에 도착해 "BMW 코리아, 독일 본사 그리고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생산업체가 주고받은 메일 등을 요청할 것"이라며 "또 BMW가 화재 발생시 어디서 화재가 났는지 파악하기 위해 진행하는 '트랙테스트'를 진행했는지에 대한 자료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하 변호사는 이어 "이번주 내 BMW 차량 추가 피해자 20~50명이 추가 형사고소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이씨 등을 고소인 측 대표로 조사해 BMW 측의 결함 은폐 의혹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후 BMW 관계자를 소환하고 구체적인 혐의가 드러나면 국토교통부 등과 협력해 책임 소재를 파악할 방침이다.

앞서 'BMW 피해자 모임' 회원 21명은 "BMW 측이 차량결함을 알고도 은폐했다"며 지난 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 등 6명 등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화재를 일으킨 국내 BMW 차량은 올해에만 총 38대다. 피해자 반발이 이어지자 BMW는 "디젤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부품 불량 때문"이라고 원인을 진단한 뒤 일부 차량 기종에 대한 리콜 조치를 취했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