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리콜 차량 9만대 안전진단 완료"

BMW코리아는 리콜대상 차량 10만6000여 대 중 9만1000대가 안전진단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자정 기준 9700대는안전진단 예약 대기 중으로 리콜대상 차량 총 10만대가 화재위험과 관련 안정권에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BMW코리아는 안전진단을 받지 않거나 예약을 하지 않은 5000여 명의 리콜대상 차량 차주에게 조속한 진단을 위한 안내 문자 등을 통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오는 20일부터 BMW코리아는 본격적인 리콜 작업을 통해 이번 차량 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교체 서비스를 진행한다.

또 전국 61개 BMW 서비스센터 운영시간을 평일 밤 10시, 주말 오후 4시까지 연장하는 등 비상 근무 체제를 12월 말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