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예방 대책 강화

부산지역 어린이집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 사례 신고가 급증하면서 부산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21일 부산시에 따르면, 최근 아동학대 행위자 처벌 강화와 보육교직원 자격·교육 강화 등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이 늘고 있다.

부산지역 어린이집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2014년 4건이던 것이 2015년 5건, 2016년 14건, 2017년 37건으로 3년 새 9배 가량 급증했다.

올해 들어서도 지금까지 모두 24건의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돼 현재 추세라면 지난해 신고 건수를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

아동학대 신고 가운데 아동학대로 판정된 사례도 2014년 3건, 2015년 1건, 2016년 8건, 2017년 9건, 올해 8월까지 11건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어린이집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어린이집 아동학대 예방 대책을 강화키로 했다.

먼저 아동학대가 발생한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해당 원장과 교사 등 보육교직원에 대한 자격취소 또는 어린이집에 대한 시설폐쇄·운영정지 등 행정조치를 신속하고 엄중히 처리할 방침이다.

또 해당 어린이집에 '안심(安心)보육 컨설팅'과 '아동학대 예방교육'도 실시해 보육교직원과 부모 모두에게 아동권리 인식 강화의 기회로 삼기로 했다.

안심보육 컨설팅이란 아동학대가 일어난 어린이집의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심리·정서 상담 교육, 보육장학 컨설팅 등을 실시하는 것이다. 현재 아동학대가 발생한 어린이집 6곳에서 컨설팅을 했고 1곳에서는 진행 중이다.

아동학대 예방교육은 올해 8월까지 모두 11회에 걸쳐 2300여 명의 보육교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하반기에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이와 별도로 다음달 중으로 어린이집을 돌며 아동학대 동영상 교육도 실시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아이와 엄마·아빠가 행복한 건강·안전도시라는 시정 방향에 맞춰 조만간 어린이집 아동학대 예방 종합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더욱 안전한 어린이집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