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 수사기간 연장 포기.. 與 "야당 반성해라" vs. 野 "권력 앞에 포기"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한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22일 이례적으로 수사기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하자,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역대 최악의 '정치특검'이었다며 일부 야당을 향해 "김경수 경남지사와 청와대를 흠집 내는데 혈안이 됐던 것에 반성하라"고 일갈했다.

반면 드루킹 특검연장을 촉구했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안타까움을 표하는 한편, 특검이 정권 앞에 무릎을 꿇었다고 비판했다.


특검이 수사기간 연장을 신청했을 경우, 정국 경색의 단초가 마련될 뻔 했으나 특검의 수사 종료에 야당으로선 '김이 빠졌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허익범 특검은 역대 최악의 '정치 특검', '빈 손 특검'이란 평가가 쏟아지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라"며 "허 특검의 언론플레이에 놀아나며 어떻게든 김경수 지사와 청와대를 흠집 내려는데 혈안이 됐던 일부 야당들도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드루킹 특검 도입을 위해 단식투쟁까지 강행했던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특검의 수사종료에 대해 "일찍이 예견됐다"면서도 "권력의 부당한 압력속에 그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허익범 특검에 안타까움과 아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