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구조조정】배재대·우송대·영산대, 자율구조개선 대학 상향조정

덕성여대·연대 원주캠퍼스는 역량강화대학 변동없어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1단계에서 역량강화대학으로 지정됐던 4년제 대학 중 배재대와 우송대, 영산대가 자율개선대학으로 상향조정됐다. 반면 수원대, 평택대, 목원대는 역량강화대학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문대학 중에서는 한양여대가 자율개선대학으로 상향된 반면 경인여대는 하향조정됐다.

23일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진단은 기존과 같이 학생선발 자율, 재정지원 등이 이뤄지는 자율개선대학, 정원을 감축을 권고받는 역량강화대학, 정원감축과 더불어 재정지원이 일부 제한되는 ‘재정지원제한대학 유형Ⅰ’과 전면 중단되는 ‘재정지원제한대학 유형Ⅱ’로 구분한다.

우선 자율개선 대학은 진단 대상 대학 323교(일반대학 187교, 전문대학 136교)의 64%인 207교(일반대학 120교, 전문대학 87교)가 선정됐다. 자율개선대학 규모는 기본계획에서 예고한 60% 내외의 범위 내에서, 가장 최대로 선정 가능한 64%로 결정했다는게 교육부측 설명이다.

이번 결과에서 예비 자율개선대학 중 부정·비리 제재 적용으로 수원대와 평택대, 목원대, 경인여대가 역량강화대학으로 하향됐으며, 2단계 진단 대상 중 1·2단계 합산 점수가 가장 높았던 배재대, 우송대, 영산대, 한양여대가 자율개선대학으로 상향됐다.

2단계 진단 실시 결과 대학 86교 중 66교(일반대학 30교, 전문대학 36교)가 역량강화대학으로 선정됐다. 1단계 당시 역량강화대학으로 선정됐던 덕성여대와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는 이번 가결과에서도 자율개선대학으로 승격에 실패했다. 전문대 중 역량강화대학으로 지정된 서울권 학교는 명지전문대, 인덕대학교, 숭의여대, 배화여대 등이며 인천은 경인여대가 포함됐다.

‘재정지원제한대학 유형Ⅰ’에는 4년제 4개교(김천대, 상지대, 가야대, 금강대)과 전문대 5개교(두원공대, 서울예대, 서라벌대, 세경대, 고구려대)가 지정됐다.
‘재정지원제한대학 유형Ⅱ’로 지정된 학교는 4년제 6개교(신경대, 경주대, 부산장신대, 한국국제대, 한려대, 제주국제대)와 전문대 5개교(웅지세무대, 영남외대, 동부산대, 광양보건대, 서해대) 등이 지정됐다.

진단 결과가 확정되면 결과에 따른 대학혁신지원사업(전문대학 포함) 지원 및 정원 감축 권고 이행, 정부 재정지원제한은 원칙적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적용된다.

김상곤 부총리는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대학은 자체 발전전략에 따라 강점 분야를 육성하고, 정부는 대학의 공공성과 자율성, 책무성이 더욱 강화되도록 고등교육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차기진단(2021년 시행 예정) 정책연구 결과에 대한 충실한 의견수렴을 거쳐, 새로운 진단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