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업체 신작 모멘텀에 집중-NH

NH투자증권은 1·4분기 양호했던 게임 업체들의 주가가 신작 출시 지연과 실적 부진 등으로 조정을 받고 있지만 신규 게임 출시 모멘텀에 집중해야 한다며 컴투스와 펄어비스를 최선호주로 추천했다.

안재민 연구원은 "게임업종은 기대했던 신작 출시 지연 우려와 2·4분기 실적 부진, 여전히 굳게 닫힌 중국 시장 수출 등으로 인해 최근 주가 조정을 받고 있다"며 "1·4분기 양호했던 주가수익률이 이후 급격히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게임사들의 출시 지연은 과거에도 종종 있었지만 최근에는 주 52시간 근무 도입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임회사들은 인력 충원을 시행하고 있으나, 비용과 직결돼 무작정 늘리기는 쉽지 않은 상황일 뿐만 아니라, 무형의 자산을 개발하는 작업이라는 점에서 단순히 2배의 인력이 투여된다고 해서 효율이 2배 오르는 구조는 아니기 때문이다.

그는 중국 정부의 판호 발급도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인데, 최근 텐센트가 출시한 몬스터헌터(개발사 일본 캡콤)가 판호이슈로 판매중지를 당하면서 외산 게임의 중국 출시가 쉽지 않은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