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국상공회의소, 내달 9일 암호화폐 세미나 연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내달 6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암호화폐 기술의 비즈니스 도입방안'을 주제로 '2018 암호화폐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리차드 정(정원식) 블록원 동북아총괄이사, 전중훤 블록체인이코노믹포럼 아태지역 회장 등 업계 전문가들과 펀디엑스, 디지털비츠, 두나무, 리빈, 업비트, 인텔, 컴버랜드, 12SHIPS 등 기업들이 대거 참석한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내 암호화폐 시장의 이해를 제고하고, 블록체인 제도의 확립과 기술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가 내달 6일 암호화폐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주한미국상공회희소 홈페이지
특히 이번 행사 참석자들은 실제 암호화폐를 사용해 보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참가업체 펀디엑스는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한 일반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사용 할 수 있는 다중 암호화폐 지원카드 'XPASS'에 암호화폐를 담아 참가자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이 날 세미나에서는 △고객충성도 관리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비트코인 지급 결제 △사이버보안 △암호화폐의 미래 △리버스 ICO와 사이드체인 △기업사회적책임(CSR) 등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