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자치구간 경계조정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소폭·중폭·대폭 개편 등 총 3개 경계조정 시안 제시


【광주=황태종기자】광주광역시 균형발전을 위한 자치구간 경계조정 연구용역 중간보고회가 27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용섭 광주시장, 경계조정 준비기획단 관계자, 자문위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김병완 준비기획단 위원장(광주대 교수) 주재로 용역 수행 기관인 한국조직학회·경인행정학회(연구책임자 박종관)가 마련한 '자치구 경계조정 개편시안'을 보고하고, 참석위원들의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용역기관은 이날 보고회에서 설계시안을 마련하는데 총 3가지의 원칙과 기준을 가지고 국내외 사례분석, 자치구별 현지면담 등과 인구규모, 자연 지리성, 생활 편의성, 역사 정체성, 중장기 도시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고 밝혔다.

첫째, 지역형평성(인구, 면적), 자연지리성, 생활편의성, 역사정체성, 행정동 분리지양이다.

둘째, 자치구간 인구편차를 현재 23.5%에서 전국 광역시 평균인 18.6% 이내로 조정하고, 정치적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현재 광주광역시 8개 국회의원 선거구는 그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셋째, 동구의 인구 확충을 위해 인접 자치구의 인구를 편입하되 과소지역인 서구와 남구는 가급적 유지 등의 원칙 기준을 제시했다.

이와 같은 원칙과 기준 하에 총 세 가지의 경계조정 시안이 제시됐다.

시안 1은 소폭조정으로 북구의 일부분을 동구에 편입하는 안이다.

북구 문화동, 풍향동, 두암1·2·3동, 석곡동을 동구로 편입시키는 안으로 역사적 정체성으로는 기존 동구에서 분리된 지역이며, 자연 지리성으로는 하천 등 장애요소가 없으며, 생활편의성으로 동구 인접 지역임이 감안됐다.

인구규모는 동구가 현재 9만6000명에서 16만3000명으로 북구는 44만3000명에서 37만6000명으로 조정되며, 광주시 구간 인구편차는 16.3%로 완화된다.

시안 2는 중폭조정으로 북구 및 광산구 일부분을 동구와 북구에 각각 편입하는 안이다.

북구 문화동, 풍향동, 두암1·2·3동, 석곡동을 동구로 편입하고, 광산구 첨단1·2동을 북구로 편입시키는 안이다.

이 안은 미래의 인구규모 형평성을 위해 광산구 중심의 인구편중을 조정하고 생활편의성을 위해 첨단동의 산업특성과 도시계획상 북구 대생활권을 반영한 안이다.

인구규모는 동구가 9만6000명에서 16만3000명으로, 북구는 44만3000명 현행유지, 광산구는 41만6000명에서 34만9000명으로 조정된다. 구간 인구편차는 18.8%로 전국 광역시 평균인 18.6%에 근접하게 된다.

시안 3은 대폭조정으로 전체 자치구를 부분 조정하는 안으로 미래 인구규모 형평성과 생활편의성, 풍암지구와 진월지구 연계강화 등을 반영한 안이다.

광주시는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향후 지역주민, 자치구 및 의회 등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거친 후, 최종 개편안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의견수렴 과정에서는 개편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보다 구체적인 설명회(공청회) 등도 실시할 예정이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