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권력에 굴복, 최악의 특검"

지령 5000호 이벤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7일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의 수사를 마무리한 허익범 특별검사에 "권력에 굴복한 최악의 특검 사례로 남을 것"이라며 날 선 비판을 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특검팀은) 공모 혐의와 의혹만을 남긴 채 역대 최초로 스스로 수사기간 연장을 포기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특검팀은 '드루킹 불법 댓글 조작과 관련된 진상규명'이라는 출범 목적 중 어느 하나 명백하게 밝혀내지 못했다"며 "수사의지까지 내던진 '용두사미' 특검이라는 평가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검이 권력 앞에서 무용지물로 전락한 모습을 보며 대통령 측근이나 고위공직자에 대해 보다 공정한 수사와 법에 의한 심판을 위해 도입된 특별검사제도 자체에 대한 국민 신뢰마저도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고 우려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여당을 향해선 "몰상식한 김경수 경남지사 감싸기와 특검에 대한 압박과 모욕 행태는 3권 분립을 위배하고 법치주의를 파괴하는 집권여당의 권력 갑질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