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주들 "메르켈·트럼프에 BMW 화재 조사 요청할 것"

BMW 화재 원인 규명을 요구하고 있는 BMW 차주들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식 서한을 보내 독일과 미국 당국의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BMW 피해자 모임'과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바른 하종선 변호사는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바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BMW 독일 본사의 결함 및 결함 은폐 행위에 대해 독일 연방정부 차원의 조사와 독일 검찰의 수사가 필요하다"며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를 통해 메르켈 총리에게 조사와 수사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 변호사는 "한국은 독일과 영국 다음으로 독일 자동차를 가장 많이 구매하는 시장이고, BMW 520d는 한국이 가장 많이 사고 있다"면서 "독일 차종 가격도 유럽이나 미국보다 한국이 40% 정도 비싼데, 독일 정부가 BMW 화재 사태에 침묵하는 것은 한국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피해자 모임도 "한국에서 '화재 원인 불명'으로 판정된 차량을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에 보내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조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BMW 피해자 모임 고소인 대표인 이광덕씨는 "BMW를 2년 동안 탔던 사람으로서 결함 및 결함 은폐 사태에 대응하는 방식이 너무 실망스럽다"면서 "미국 고속도로에도 BMW 디젤 차량이 다니는 만큼, 미국 당국에서 확실히 조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