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규제인듯 규제같은 규제아닌 발표...더 뜨거워진 청량리 부동산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의 한 공인중개사무소가 기자와 통화 후 자동응답 문자를 보내왔다. /사진=이환주 기자

서울 청량리 대표적인 재건축 단지인 미주아파트 상가 내 부동산.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는 "청량리 개발 호재로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투기지구 지정은 오히려 이 지역을 더 뜨는 지역으로 여기게 만든다"고 전했다. /사진=이환주 기자

"XX부동산입니다. 주인분이 그제 10억원에 매도하신다고 하셨는데 어제 발표로 마음이 흔들린 듯 싶습니다." (서울 전농동 중개업소)
"지난번 보유세 찔금 올린 것도 그렇고 어제 투기지역 지정도 그렇고 공급이 없어서 가격이 오르는데 영향 거의 없습니다. "(서울 용두동 중개업소)
국토교통부가 서울 동대문·동작·종로·중구를 투기과열지역에서 투기지역으로 지정한 하루 뒤인 28일 찾은 동대문구 인근 부동산들은 정부의 발표가 '규제인듯 규제같은 규제 아닌 발표'라고 여기는 분위기였다.

서울 제기동역과 인접한 용두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용 84㎡ 삼성래미안의 경우 작년 8·2대책 이전 6억원 중반에서 현재 8억원 중반으로 2억원 가량 올렸다"며 "서울 아파트 수요자는 많은데 공급이 안 되는 문제를 정부가 다른 방향으로 풀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유세 인상도 집값 인상분과 비교하면 미미하고, 양도세를 올려도 파는 사람 입장에서는 양도세 만큼 집값을 올리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와 대화 중 전화 한통을 받고 인근 오피스텔 매물을 보러온 매수자를 만나러 갔다. 인근의 동대문 푸르지오를 주로 취급하는 중개업소 관계자도 "문제는 공급"이라며 "청량리 개발 호재로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투기지구 지정은 오히려 이 지역을 더 뜨는 지역으로 여기게 만든다"고 말했다.

발걸음을 옮겨 재건축을 앞두고 있는 미주아파트 내 공인중개소로 향했다. 1978년 지어진 미주아파트는 총 1089가구로 청량리 대표 재건축 단지로 꼽힌다. 미주아파트 상가 내 부동산 5~6곳을 돌았으나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모두 인터뷰를 거절했다. 비가 오는 날씨에도 매물을 보러 온 매수자와 상담을 하는 중개업소도 있었다.

동대문 롯데캐슬노블레스, 래미안 크레시티, 답십리 래미안위브 등이 밀집한 전농답십리재정비 촉진지구 인근 전농동 부동산들은 최근 잇따른 청량리 개발 호재에 어제의 투기지역 지정이 겹치면서 가격이 더 오를 조짐이 보였다.

오후 2시30분께, 바쁘다는 이유로 기자의 전화 인터뷰를 거절했던 한 부동산에서 "그제는 10억에 매도하신다고 하셨는데 어제 발표로 마음이 흔들린 듯 싶습니다. 한달 후쯤 다시 진행하신다 하시네요"란 문자가 왔다. 매수 희망자에게 잘못 보낸 문자였다. 이 지역 부동산들은 대부분 인터뷰를 거절했는데 몇몇 중개 사무소의 경우 통화 이후에 자동응답 문자가 왔다. 해당 부동산의 상호명, 전화번호 등과 대표 공인중개사를 소개하는 내용으로 해당 지역에 매수 및 투자 문의가 많다는 것을 방증했다.

전문가들은 공통적으로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서는 '공급' 측면과 부동산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을 억제 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재만 세종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강남에 재건축을 막고 35층이상 건물을 못 짓게 하면 오히려 강남의 생활환경만 더 좋아지고 가격은 더 오를 수 있다"며 "강북도 보존 가치 지역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철거 후 재개발, 재건축 등 주택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정책을 펴야 한다"고 말했다. 임 교수는 이어 "결국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을 잡기 위해서는 기존의 정책과 함께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된 보유세 인상 강화,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의 엄격한 집행 등 종합적인 대책을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