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적소적재, 환영" vs. 野 "경제쇼크, 문책성"

文정부 2기 개각 정계 반응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장.차관급 인사 9명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한 것에 대해 여당은 "환영한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최근 논란이 된 '경제 쇼크'에 대한 '국면 전환용', '문책성'에 그쳤다고 날을 세우며 비판하고 나섰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민생중심.적소적재(適所適材) 개각을 환영한다"는 뜻을 전했다.

특히 "최초의 여성 사회부총리 기용과 여성 장관 30%의 공약을 지킨 점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가 이어 질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국회의 검증과 인준에 과정에 초당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반면 야당들은 최근 비난 세레를 받고 있는 경제 지표와 연관지어 이번 개각인사가 문책성에 그쳤다는 비난세레를 이어갔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불과 1년 만에 대한민국을 혼돈의 도가니로 만든 해당 부처의 장관을 이제야 교체하는 것은 늦어도 너무 늦은 개각이다"이라며 "소득주도성장을 고집하며 민생경제를 도탄에 빠뜨린 책임자들에 대한 문책이 전혀 없다는 점도 매우 유감이다"이라고 평가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개각에 대해 "'민생 경제 쇼크' 덮는 국면 전환용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번에 이루어진 개각의 대상을 보면, 그동안 국민에게 정책적 성과보다 많은 혼란을 야기하여 경질이 필요한 부처가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심기를 거슬러 경질한 듯한 점도 보인다"며 "여성가족부 장관은 '페미 대통령'을 부각하지 못한 얼토당토 않은 책임을 지운 것이나, 국방부 장관은 문정인 특보의 '입맛에 맞지 않아' 경질한 건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이번 개각은 문책성에 그쳤다"며 "고용절벽과 소득격차, 교육사다리 붕괴 등을 포함한 산적한 현안을 헤쳐나가게기에 충분한지 의문"이라고 논평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