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내주 中 2000억불 관세부과' 보도에 "완전히 틀린 말 아냐"

지령 5000호 이벤트

US President Donald J. Trump waves as he walks across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to depart by Marine One, in Washington, DC, USA, 30 August 2018. Trump travels to Evansville, Indiana, to attend a 'Make America Great Again' rally.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 중국산 제품에 2000억달러 규모의 관세 부과를 강행하려 한다는 보도에 대해 "완전히 틀린 얘긴 아니다"라고 30일(현지시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블룸버그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은 보도에 대한 사실 확인을 요청하자 미소를 지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블룸버그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2000억달러 관세부과를 다음주 강행하길 원한다는 뜻을 참모들에게 전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진행 중인 의견수렴 절차가 다음 달 6일 끝나는 즉시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와 관련한 공청회 절차를 진행해 왔으며, 관세는 의견수렴 기한인 9월 6일 이후 부과될 수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결정은 내리지 않았으며 2000억달러 제품에 대해 한꺼번에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 아니라 이를 일정 규모로 쪼개서 단계적으로 부과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관세부과 방침을 공표하고 발효는 뒤로 미룰 가능성도 예상됐다.

미국의 중국에 대한 3차 관세폭탄 강행시 미중 무역전쟁은 전면전으로 치달을 것으로 우려된다.

중국은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면 600억달러어치의 미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해왔다.

미중 양측은 이미 두 차례에 걸쳐 총 500억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6일 각종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 340억달러의 제품에 대한 25%의 관세를 발효했다.
이에 맞서 중국도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45개 품목에 대한 보복 관세를 발효했다.

미중 양국은 협상이 진행 중이던 지난 23일 160억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해 25%의 2차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중국 왕서우원 상무부 부부장은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워싱턴DC에서 데이비드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과 협상을 벌였지만 소득없이 끝났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