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더 거센 화염속으로...트럼프, 내주 2000억달러 관세강행

US President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campaign rally at Ford Center in Evansville, Indiana on August 30, 2018. (Photo by MANDEL NGAN / AFP)<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 중국산 제품에 2000억달러 규모의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지금까지 미중 맞불 관세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미중 무역전쟁 수위는 최고조로 치달으면서 금융시장 불안감도 한층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블룸버그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2000억달러 대중 관세 보도에 대한 확인 질문에 미소를 지으며 "완전히 틀린 얘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주 중국산 제품에 대한 2000억달러 관세부과를 강행하고 싶다는 뜻을 참모들에게 전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6일 관련 공청회가 끝나는 즉시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 6일 공청회후 즉시 부과 가능성
미 행정부는 소비재를 포함한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고 공청회 절차를 진행해 왔으며 관세는 의견수렴 기한인 다음달 6일 이후 부과될 수 있다.

미 행정부는 현재 관세 대상을 최종 조율중이며 관세율은 10%에서 25% 사이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미 무역대표부(USTR)에 관세율을 당초 계획한 10%에서 25%로 올릴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으며 2000억달러 제품에 대해 한꺼번에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 아니라 일정 규모로 쪼개서 단계적으로 부과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관세부과 방침을 공표하고 발효는 뒤로 미룰 가능성도 있다.

2000억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는 지금까지 미중간 주고받은 관세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미중 양측은 이미 두차례에 걸쳐 총 500억달러 규모의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미국이 중국에 대해 3차 관세폭탄을 던질 경우 미중 무역전쟁은 전면전으로 치달을 것으로 우려된다. 중국은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면 600억달러어치의 미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워싱턴DC에서 진행된 미중 무역협상은 아무런 소득없이 끝났다.

■ 나프타 협상 성공···대중 강경책 모드
미 외교관계위원회(CFR)의 에드워드 앨든 선임 연구원은 무역정책 강경파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을 성공적으로 이끌면서 대중 강경책에 힘이 실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프타는 확실히 라이트하이저의 개인적인 승리"라며 그가 대중 협상을 맡을 경우 "최소한 이전에는 목격하지 못했던 중국과의 심각한 협상으로의 문을 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런 미국의 움직임에 중국은 강경 맞대응을 경고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미국은 양국 국민의 근본적 이익을 정면으로 바라보면서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다음날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가오 대변인은 "미국이 어떤 종류의 압력을 가하더라도 중국은 굳건하게 자기의 템포대로 개혁개방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미국이 강한 압력을 가해도 중국에는 효과가 없고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금융시장으로부터의 뉴스는 기대했던 것보다 좋다"면서 "시장에서 돈을 벌었거나, 기대를 초과해 '401k'가 늘어나는 것을 목도하고 있는 모든 사람에게 더 좋은 뉴스가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 '401K'는 매달 일정액의 퇴직금을 회사가 적립하면 근로자가 이를 운용해 스스로 투자 결과에 책임지는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이다. 이같은 언급은 최근 미 경제의 견조한 성장세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온 미 주식시장을 염두에 두고 투자자들에게 추가 호재가 있다고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