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관공서 서류 제출, 3일부터 방문 없이 인터넷으로 처리

앞으로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민원인이 모든 '행정 서류'를 관공서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 인터넷으로 제출할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3일부터 모든 행정업무 분야에서 양방향 문서유통시스템인 '문서24' 서비스를 전면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문서24'는 일반국민·기업·단체에서 PC를 이용해 인터넷으로 관공서에 공문서를 제출하거나, 받을 수 있는 민·관 전자문서유통 서비스이다.

행안부가 2016년 7월 일부 행정분야부터 시작했던 '문서24'를 행정업무 전반으로 확대함으로써 정부혁신 추진은 물론 국민들이 행정업무를 위해 사용하는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서24'를 통한 서류 제출은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처리하는 모든 행정업무 분야에서 가능하며, 제출뿐만 아니라 결과 확인까지도 할 수 있게 된다.

지난 한 해 동안 관공서에서 취급한 비전자 문서는 약 1380만건으로 이를 '문서24' 서비스가 대신하게 되면 최대 매년 1390억원의 비용(종이문서 인쇄비, 교통비, 인건비 등) 절감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문서24'를 이용하려면 먼저 누리집에 접속, 로그인(카카오톡, 네이버 ID 등) 후 문서작성 메뉴를 선택해 일반 전자우편 방식으로 문서를 작성하고 수신처를 지정한 뒤 제출하면 된다.

일반 국민이 '문서24'로 제출한 문서가 정부업무관리(온-나라 문서) 시스템에서 접수되면 담당자는 이를 등록·처리하고 그 결과를 '문서24'로 회신하게 되며, 신청인은 '문서24'의 받은 문서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때, 제출한 문서의 진행과정은 전자우편 또는 카카오톡 등으로 안내해 제출한 문서의 처리과정을 알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3일 협회·단체 및 일반 국민과 함께 '문서24' 서비스 개통식 행사를 개최해 '국민과 함께 만드는 문서24' 브랜드 아이덴티티(BI) 공모전 시상(대상 1, 최우수상 2)과 개통 선언식을 가졌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문서24' 서비스는 직접 방문이나 우편 이용 없이 모든 공문서 제출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므로, 민원 신청방식에 근본적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며 ”국민을 위한 ‘새로운 정부 혁신, 서비스 하는 행정’이 정착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win5858@fnnews.com 김성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