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안전연구원, 소비자협회와 BMW 화재원인 검증 회의

한국교통안전공단은 5일 서울 서초구 공단 양재회의실에서 한국소비자협회 관계자들과 BMW 화재원인 검증에 관한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공단의 제안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는 공단의 자동차안전연구원장과 한국소비자협회 집단소송지원단장 이호근 교수, 선문대 최영석 교수 등이 참석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BMW 차량 화재 가능성에 대한 원인규명 시험 계획 및 화재원인에 대한 견해를 공유했다.

한국소비자협회는 바이패스 오작동을 주요 화재원인으로 지적하며, 화재 예방을 위해 현재 주행 중인 차량에 대해 바이패스 밸브 폐쇄를 주장했다.
아울러 연구원과 한국소비자협회는 BMW 화재원인 규명을 위한 실험방법 등 의견을 민관합동조사위원회에서 최종 검토하여 실험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단은 바이패스 작동 오류로 인하여 화재가 발생하는지 여부를 실험을 통해 밝히고, 화재 시 정상적으로 고장코드가 발생하는지 여부 등 안전기준 위반 사항을 확인할 예정이다.

공단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조사 진행 중 의미 있는 결과가 도출될 경우 공개실험을 통해 언론 등에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