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신규택지 공개한 신창현 의원, 검찰 고발 검토"

지령 5000호 이벤트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신규 공공 택지 후보지를 사전 공개한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검찰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박덕흠 의원은 7일 국회에서 국토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간 현안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차원에서 검찰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신 의원은 지난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자신의 지역구인 의왕·과천과 안산·광명 등 총 8곳의 미공개 대규모 택지 후보지를 공개, 부동산 시장의 혼선을 부추겼다는 지적을 샀다.

이후 신도시 개발 정보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논란이 확산되면서 민주당 지도부로부터 엄중한 경고를 받은 신 의원은 급기야 6일 국토위 위원직을 사임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직권남용 여부를 거론하며 신 의원의 사퇴로 해결될 문제가 아님을 강조했다. 신 의원의 발표로 오히려 집값 폭등으로 시끄러운 부동산 시장의 혼선을 가중시켜 투기 조장을 초래했다는 논리다.

박 의원은 "신 의원이 사퇴하는 게 면죄부가 아니다"라며 "검찰 조사까지 해서 직권남용이 있는지, 이게 부동산 업자랑 뭐가 있는지 검찰이 조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토부는 LH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

LH 측은 신 의원이 이미 자료를 확보한 상태에서 과천지역에 대한 정보를 문의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이날 국회 국토위원장인 한국당 소속 박순자 위원장이 긴급 현안 상임위를 개최하려 했으나 여당인 민주당에서 참석이 어렵다고 밝혀 한국당 의원들만 모였다.

한국당에선 오는 10일 국토위 전체회의를 열자고 요구했으나 여야간 협의를 통해 오는 12일에 개최키로 합의, 주요 현안에 대한 질의가 이뤄질 계획이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