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SJL·KCC·원익, 모멘티브 30억달러 인수 확정

관련종목▶

임석정 SJL파트너스 회장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SJL파트너스, KCC, 원익 컨소시엄이 미국 특수소재 기업 모멘티브퍼포먼스머티리얼즈의 인수를 확정했다. 임석정 SJL파트너스 회장의 크로스보더 M&A 딜에 대한 뚝심이 이뤄낸 결과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SJL파트너스, KCC, 원익그룹은 PEF 운용사 아폴로글로벌매니지먼트가 보유한 모멘티브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최종계약은 이날 오후 체결될 예정이며, 인수금액은 약 30억 달러(약 3조4000억원)이다. 최종 납입은 연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SJL파트너스가 인수금액의 50%를 담당하고 KCC와 원익이 각각 45%, 5%를 부담한다. 사업부문은 실리콘 사업부(KCC)와 석영·세라믹 사업부(원익)로 분리한다. SJL파트너스는 두 사업부의 지분 50%를 보유할 것으로 전해졌다.

모멘티브는 지난 2006년 글로벌 PEF 운용사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가 GE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를 인수해 설립됐다. △코딩 제품 △전자 재료 제품 △엘라스토머 제품 △밀봉 제품 △기본 실리콘 제품 등 실리콘·석영·세라믹 등의 소재를 활용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 회사에서 생산하는 제품은 기계·전자·섬유·화장품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SJL파트너스는 JP모건 출신인 임 회장이 설립한 운용사다. 이번 인수합병(M&A) 거래를 설계하는 데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투자자금 회수를 추진하는 아폴로와 사업 확장을 추진하는 국내 기업의 수요를 파악해 이번 투자 계획을 세웠다. SJL파트너스는 출범 후 셀트리온홀딩스 투자와 비제바노 투자에 이어 모멘티브 인수까지 확정짓게 됐다.

KCC는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실리콘 부문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KCC 내 실리콘 등 사업부의 매출 비중은 20% 수준이다. 해당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해 성장동력을 찾겠다는 것이다. 모멘티브의 실리콘 사업부를 인수할 경우 세계 2위권의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공동 투자자로 나선 원익그룹은 모멘티브의 석영·세라믹 부문에 관심을 갖고 있다. 모멘티브는 석영유리제품 공급업계 세계 1위사로, 원익그룹과도 30년 이상 거래를 이어오고 있다. 원익은 해당 사업 부문을 인수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