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데이터 악용 의심 아마존 정조준

사이트이용社 데이터 활용.. 경쟁제품 제작 의혹 조사

AP연합
유럽연합(EU)이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의 데이터 악용에 대한 예비조사에 나섰다. 아마존이 자사 쇼핑몰 사이트를 이용하는 업체들의 데이터를 이용해 이들과 경쟁하는 제품을 만들었다는 업계 불만에 따른 것이다. 또 아마존은 자사 쇼핑몰 검색이나 인공지능(AI) 스피커 알렉사 검색에서 자사 제품이 가장 우선적으로 검색되도록 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들에 따르면 마그레테 베스타거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아마존이 자사의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입점 경쟁사들에 비해 이점을 누릴 수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스타거 집행위원은 이를 위해 아마존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입점사들에 조사 질문서를 보냈다면서 "조사는 데이터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조사가 '매우 초기 단계'이고 정식 조사를 개시할 지 여부에 대해서 EU 경쟁담당 집행부는 '어떤 결론'도 내리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EU 반독점 당국의 이번 예비조사는 아마존의 이른바 이중플랫폼(dual role platform)에 대한 소매업체들의 우려에서 비롯됐다. 아마존은 자사 쇼핑몰의 이 이중플랫폼을 통해 제3자인 입점업체들이 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고, 또 아마존이 주문자상표부착생산방식(OEM) 등으로 만든 자사 제품도 팔고 있다. 쇼핑몰 주인이 쇼핑몰에 세들어 영업하는 소매상들과 직접 경쟁한다.


입점 업체들은 영업내용을 정기적으로 쇼핑몰에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결국 아마존은 손쉽게 경쟁사들의 영업비밀을 손에 쥐고, 자사 제품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팔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다.

EU의 예비조사는 이같은 우려가 타당성이 있는지 추가 조사가 필요한지를 결정하기 위한 것이다. 일부 브랜드, 소매업체들은 아마존이 입점사들의 영업 데이터를 통해 업종 진출 여부를 결정할 때에도 도움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