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 人터뷰]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 "ICO·디지털 자산 제도화하면… 韓, 글로벌 금융허브 도약"

증권형 토큰으로 시장 건전화, 정부·국회도 정책마련 공감대.. 정책제안 목소리 적극 내겠다
미국식 적격투자자제 응용, 단계적 ICO 제도화 제안.. 투기광풍 등 부작용 줄여

사진=박범준 기자
"블록체인 기술로 신뢰를 확보한 '디지털 자산(Digital Asset)'을 제도권으로 편입하면 한국은 글로벌 금융 허브로 퀀텀점프(대약진)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금융 중심지였던 미국, 스위스, 싱가포르는 이미 전통자산을 담보로 한 디지털 자산처럼 적정한 가치로 산정할 수 있는 '증권형 토큰(Security Token)'을 제도화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이 거대한 변화의 길에 동참할 기회가 왔다는 것입니다."

블록체인·암호화폐 산업의 유명 투자자, 창업가이면서도 정책에 대한 큰 목소리를 내지 않던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사진)가 '증권형 토큰' 제도화를 정부에 공식 제안했다. 최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디지털 자산발(發) 대한민국 혁신성장을 위한 대정부 제언 (1)'을 내놓으면서다. 개인 블로그를 통한 제언인데도 정부 관계자와 국회의 관심이 뜨겁게 몰리기 시작했다. 표 대표는 곧 대정부 제언(2)도 내놓을 생각이다. '증권형 토큰-ICO-거래소 제도화 방안'이 그것이다. 그는 두번째 정책제언에서 암호화폐 공개(ICO)와 증권형 토큰을 활용해 한국이 디지털 금융시장에서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는 현실적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가치 산정할 수 있는 증권형 토큰으로 시장 건전화

표 대표는 지난 1일 서울 테헤란로 체인파트너스 본사에서 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와 인터뷰를 통해 '대정부 제언 (2)'에 담길 예정인 '증권형 토큰-ICO-거래소 제도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최근들어 정부와 국회등 다양한 정책결정권자들 쪽에서 블록체인·암호화폐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느껴지고 있다"며 "이제는 전문가들이 현실적인 방안을 제시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정책제언을 연재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정부가 걱정하는 투기광풍-피해자 양산 등의 부작용은 줄이면서 암호화폐 산업을 건전하게 육성할 수 있는 전문가의 식견을 적극적으로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표 대표는 "증권형 토큰은 정부가 정책 목표로 제시한 '비상장주식 거래 활성화'를 위한 토큰"이라며 "증권형 토큰을 통해 암호화폐 공개(ICO) 및 디지털 자산 거래소 제도화가 함께 이뤄져야 시장이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ICO 광풍을 낳은 유틸리티 토큰과는 달리 부동산 같은 전통자산을 포함한 증권형 토큰은 가치 산정이 명확하다는 장점이 있다는게 표 대표의 설명이다. 표 대표는 "오로지 수급에 의해 가격이 정해지는 유틸리티 토큰만 있는 시장은 건전한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며 "적정가치를 매길 수 있는 증권형 토큰을 기반으로 한 ICO 및 거래소만이 투자자에게 이 가격이 옳은지를 가이드해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결국 시장이 커지고 건전해지려면 기관이 참여해야 하는데 가치 산정이 가능해야 기관투자자들도 참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식 적격투자자제도 응용해 ICO 단계적 제도화

표 대표는 투기광풍에 휘말리지 않을 단계적 ICO 제도화를 위해 ‘미국식 적격투자자제도 응용’과 ‘한국형 파생상품투자제도 응용’을 제시했다. 앞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ICO를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겠다고 밝히자, 현지 법무법인들은 ‘적격투자자(자산규모 100만불 이상, 연 소득 20만불 이상)로부터 받는 투자는 50인이 넘어도 공모로 보지 않는다’는 자본시장법 특례 조항을 활용해 ‘SAFT’란 우회방안을 만들었다. 공인된 적격투자자만 모아 미국에서 진행된 ICO는 SEC에 등록하지 않아도 된다.

표 대표는 "자금력이 있는 사람만 ICO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빈익빈부익부라는 비판이 일 수 있지만 모두에게 열어줬을 때 어떤 부작용이 나타났는지 우리는 이미 경험했다"며 "선물옵션처럼 돈이 있든 없든 최소한의 공부라도 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투자자 교육을 할 때, 다단계와 마켓메이커 등 시장 조작가능성이라는 부정적인 면도 모두 알려준 뒤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보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에코시스템 빌더’로서 정부와 적극 소통할 것"

표 대표는 지난 1년 여간 자체 리서치센터(글로벌 암호화폐 시장 분석)와 토크노미아(토큰경제 설계), 이오시스(EOS 기반 프로젝트 엑셀러레이팅) 등을 이끌어오면서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에코시스템)에 꼭 필요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왔다. 그는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를 넘어 블록체인 에코시스템 빌더로서 업계 기둥이 되고 싶다"며 "앞으로는 정부와도 정책 교감을 하면서 긍정적인 측면은 도입을 검토할 수 있도록 소통 창구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행정부와 입법부에서 블록체인 생태계를 바라보는 시각도 달라지고 있는 것 같다"며 "전 세계 암호화폐(디지털 자산) 거래량의 3분의 1을 차지했던 한국이 글로벌 금융 허브가 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바로 지금"이라고 덧붙였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