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현금, 카드없이 카카오택시 탄다

관련종목▶

택시 운임 자동결제서비스 오늘부터 도입 


카카오택시를 호출해 목적지까지 이동한 후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에 미리 등록된 카드로 운임을 자동결제할 수 있게 됐다. 현금, 카드를 가지고 있지 않아도 카카오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운임 자동결제 서비스를 4일부터 도입한다고 이날 밝혔다. 카카오택시 호출부터 결제까지 카카오T 앱 하나로 해결할 수 있게 돼 이용자와 택시 종사자의 이용 편의성이 한층 강화됐다. 또 요금을 결제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택시 기사와 승객 간의 불필요한 문제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동결제 서비스 결제를 원하는 이용자는 ‘카카오 T’ 앱에 평소 사용하던 카드를 등록만 하면 된다. 카카오택시 호출 시 결제수단을 ‘자동결제’로 선택하면 목적지 도착 후 미리 등록된 카드로 자동 결제된다. 카드 등록은 한 번만 하면 된다.

택시 기사는 카카오 T 택시 기사용 앱에서 인증을 받은 뒤 자동결제 호출을 수락할 수 있다. 목적지 도착 후 카카오 T 기사용 앱에 미터기 요금을 입력해 결제하면 된다. 결제 완료된 운임은 기존 카드결제 운임을 정산 받는 절차와 동일하게 한국스마트카드를 통해 자동 입금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선보인 기업용 서비스 ‘카카오 T 비즈니스’에 자동결제 서비스를 도입했다. 자동 결제 서비스가 편리하고 투명하게 정산되는 장점이 있어 현재까지 기업 1000 여곳 이상이 가입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자동결제서비스를 도입한 이유는 아직까지 앱 미터기 사용이 불법이기 때문이다.
당초 카카오가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구상한 수익모델은 앱에서 택시비용을 결제한 뒤 받는 결제수수료였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일반 택시에서 앱 미터기로 요금을 계산하는게 불법인 상황으로, 카카오모빌리티는 대안으로 택시 운임 자동결제 서비스를 도입한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택시 운임 자동결제 기능을 통해 카카오택시가 원스톱 서비스로 진화해 승객과 택시 종사자 모두의 편익을 극대화했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