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예술동호회원들의 축제, 2018 충북생활문화예술플랫폼 페스티벌 개최

2018충북생활문화예술플랫폼 페스티벌이 9일 청주 오창호수공원에서 열리고 있다.


청주=조석장 기자】 충북문화재단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충청북도가 후원하는 2018충북생활문화예술플랫폼 페스티벌이 9일 청주 오창호수공원에서 개최된다.

충북생활문화예술플랫폼사업은 동호회 회원들이 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을 공감하고 공유하면서 지역의 감성과 창조성을 키워 행복지수를 높이고자 시행하는 사업으로 도내 동호회들의 끼와 재능을 발표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고 지역축제, 행사 등에 함께해 지역에 봉사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2012년부터 40여개의 동호회로 시작해 2018년도에는 동호회 560여개, 전문예술가 470여명, 문화코디네이터 25명이 활동하고 있다.

현재 이 사업은 연인원 3만여명으로 생활문화예술이 충북도내 전 지역에서 깊숙이 파고들어 충북도민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번 생활문화예술플랫폼 페스티벌은 공연.전시.체험을 바탕으로 북부권(단양군), 중부권(진천군), 남부권(옥천군), 통합페스티벌(오창호수공원)을 통해 100여개의 생활문화동호회, 1,400여명의 동호회 회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매년 지역을 돌아가며 개최하고 있다.

특히 이 사업과 관련, 지난 9월 15일 서울 마로니에공원에서 개최된 전국생활문화제에 충북지역 6개의 동호회가 지역대표로 참여하여 전국의 생활문화동호인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충북문화재단 김경식 대표이사는 “이 사업은 충북을 대표하는 생활문화지원사업으로 매년 충북도에서 도비로 출연하여 진행해 왔으나 올해 처음 국비가 추가적으로 확보되어 많은 동호회들이 참여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페스티벌 등 상시공연.전시.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더 많이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okjang@fnnews.com 조석장 기자